the first impression in Tanzania & Uvikiuta -2

(See the first story on


새벽 5시 넘어서 눈이 벌써 뜬 것 같은데 일어나보니 벌써 5시 30분이 다 되가는 것 같았다. 얼른 씻었는데, 가져온 드라이기는 사용 안하고 그냥 나와야 했다.(화장실에 전기 콘센트가 없고 Herman이 같이 자는 방 안에만 있으니 콘센트 꽂아서 쓰기가 여간 불편한게 아니다…)

It seemed that i waked up 5:00 in the morning and it was already 5:30(there was not an electric outlet in the bathroom but it was in the same room where he sleeps, so I do not feel comfortable using my dryer by plugging in the outlet …)

약속시간에 맞춰 택시는 새벽 6시 즈음에 이미 대기하고 있었다. 구글 맵으로 찾아보니 Ubongo Bus Terminal은 공항보다도 한참 북쪽에 있었다. 북쪽으로 가는 버스는 다 여기서 가는 것 같은데, Uvikiuta Center 위치가 너무 남쪽에 있어서 비효율적인 것 같았다.

As Helen said, the taxi was already waiting around 6 o’clock in the morning. The Ubongo Bus Terminal was located farther north than the airport. The buses going to the north region seems to be all departing from the bus station, as the location of Uvikiuta Center was too south, it seemed inefficient.

Continue reading “the first impression in Tanzania & Uvikiuta -2”

the first impression in Tanzania & Uvikiuta – 1

점심 즈음 Dar Es Salaam 국제공항 도착홀 앞. 사실 탄자니아에 대해 제대로 느껴보기도 전에 지쳐버렸다(이전 글 링크 참조) 하지만 이미 비행기는 떠나버렸고… Dodoma로 가는 버스를 알아보는 수 밖에 없었다.

I was in front of arrival hall of Dar Es Salaam international airport about lunch. In fact, I was tired before I even had an impression about Tanzania (see the previous post) but the plane had already left … I had no choice but to find the bus to Dodoma.


공항에 와서 가장 먼저 할 일이 현지화 인출이다. 최대 400,000실링(약 20만원) 밖에 안되서 다른 ATM을 시도해봐도 마찬가지이다. 2번 뽑으면 수수료가 배로 나갈텐데.. 나중에 더 좋은 ATM이 있을 수도 있으니 1번만 인출해야겠다.. ㅠ

The first thing to do when I come to the airport is a cash withdrawal. The maximum is 400,000 TZR (about 200,000 KRW), but the same for another ATM also. If you take 2 times, the commission fee will be doubled. I may withdraw only once because there may be better ATM later.

Continue reading “the first impression in Tanzania & Uvikiuta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