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first impression in Tanzania & Uvikiuta -2

(See the first story on http://suma-globalian.com/2017/08/04/first-impression-tanzania-uvikiuta-1/)

 

새벽 5시 넘어서 눈이 벌써 뜬 것 같은데 일어나보니 벌써 5시 30분이 다 되가는 것 같았다. 얼른 씻었는데, 가져온 드라이기는 사용 안하고 그냥 나와야 했다.(화장실에 전기 콘센트가 없고 Herman이 같이 자는 방 안에만 있으니 콘센트 꽂아서 쓰기가 여간 불편한게 아니다…)

It seemed that i waked up 5:00 in the morning and it was already 5:30(there was not an electric outlet in the bathroom but it was in the same room where he sleeps, so I do not feel comfortable using my dryer by plugging in the outlet …)

약속시간에 맞춰 택시는 새벽 6시 즈음에 이미 대기하고 있었다. 구글 맵으로 찾아보니 Ubongo Bus Terminal은 공항보다도 한참 북쪽에 있었다. 북쪽으로 가는 버스는 다 여기서 가는 것 같은데, Uvikiuta Center 위치가 너무 남쪽에 있어서 비효율적인 것 같았다.

As Helen said, the taxi was already waiting around 6 o’clock in the morning. The Ubongo Bus Terminal was located farther north than the airport. The buses going to the north region seems to be all departing from the bus station, as the location of Uvikiuta Center was too south, it seemed inefficient.

Helen이 갑자기 가다가 갓길에 차를 세운다. 나보고 바로 옆에 ATM이 있으니 필요한 돈을 뽑으란다. 친절한 Helen씨 +_+ 그리고 어제부터 느낀거지만 여기 ATM도 최대 한도가 400000TZR이다. 옆에 Helen이 내가 인출한 돈을 보더니 왜이렇게 많이 뽑냐며 눈이 휘둥그레진다. 아마 400000TZR은 현지 물가를 반영할 때 상당한 금액인 것 같다. 현지인들은 최대 한도가 400000TZR이라도 아무런 불만을 가지지 않을 것 같다…

Helen suddenly stops a car on the curb. She says there is an ATM right next to me so I can withdraw the money I need. Friendly Helen +_+ like yesterday, this ATM also has a maximum limit of 400000TZR. Helen looked at the money I withdrawn and asked why I pick so many money. I think perhaps 400000TZR seems to be a substantial amount when considering the local prices. The locals seem to have no complaints even with a maximum limit of 400000TZR …

7시 10분쯤 Ubongo Bus Terminal 도착. Helen이 버스는 8시 30분 정도에 출발한다는 것 같다. 내가 어제 Information Center에 듣기로는 6시 30분 첫차, 7시부터 1시간 간격으로 있다고 들은 것 같은데? 그렇다면 버스 출발 시간은 9시로 봐야 맞다. 다만 Helen 입장에서는 우리를 무조건 버스에 태워서 Dodoma로 보내야 하는 임무(?)가 있어서 안전빵으로 오전 8시 30분까지 버스에 타라고 했다고 생각하며 수긍하기로 했다.(실제로 9시 출발이더라도 좌석이 꽉 차면 그보다 일찍 출발하는 경우도 허다하다고 한다.) Helen은 우리가 버스에 타지 않았을 때 먼저 출발할까봐 버스 앞에 서서 티켓을 팔고 있는 사람에게 이 사람들 꼭 태우고 보내라고 다시 한번 강조해준다. 역시 친절한 Helen씨 +_+

Arrive at Ubongo Bus Terminal about 7:10. Helen says It seems that the bus leaves at around 8:30. I heard yesterday from the information center on the first bus at 6:30 pm, and every hour from 7:00 pm? Then the bus departure time should be at 9 o’clock. However, I think Helen is supposed to take us on a bus and send us to Dodoma, so I decided to take the bus by 8:30 am (even if it departs at 9 o’clock, the bus may depart early when people and seats are full.
) Helen tells the person in charge of bus tickets in front of the bus once again that if we do not get on the bus, you’ll have to pick us up. Also friendly Helen +_+

버스 티켓 및 좌석 확인, 차량 번호까지 확인하였다. 좌석을 결정하기 전에 버스 안에 들어가봤는데, 예상 외로 좌석마다 충전할 수 있는 USB 포트가 있었다! 생각보다 괜찮은 서비스에 나와 Herman 둘다 놀랐다.

When I confirmed the bus ticket, seat, and the car number, I went into the bus to check the seat. Unexpectedly there was a USB port that could be charged for each seat! We were amazed at a better service than I thought.

다만 모든 좌석이 USB가 작동하지는 않는지, 불행히도 내 좌석에는 USB에 불이 안 들어온다. 혹시나 싶어 아무거나 USB에 연결해보니 충전이 되지 않는다. 여행하는데 있어 휴대폰 배터리는 생명과도 같다. 처음에 창가 자리로 잡았지만 USB가 작동하지 않아 다른 자리로 옮겨야 했는데, 다른 창가 자리는 이미 예약이 되어 있어서 결국 Herman의 옆자리(복도 자리)로 옮기기로 했다. 내 배낭에 이미 이전 좌석 번호 스티커를 붙이고 버스에 실어놓은 상태인데, 짐에 붙어 있는 좌석 번호 스티커를 바꾸어야 하지 않냐고 하니 괜찮다고 한다.

However, not all seats are USB-powered, unfortunately my seat does not come with a USB flash. I try to charge anything but it doesn’t work. In traveling, cell phone batteries are like the life. At first I took a window seat where the USB did not work, so I had to choose another one, but the other window was already reserved and I decided to move to the seat next to Herman’s one(aisle seat). My backpack already has an old seat number sticker on it and it’s already checked in the bus. but they said it’s okay if I do not change the seat number sticker on my luggage.

어쨋든 버스 티켓 구매는 다 끝났고… Helen이 요청한 40000TZR=20000TZR(Taxi)+20000TZR(Dodoma로 가는 버스)를 건네주었다. 미리 인터넷으로 확인한 가격으로 버스비는 10USD이니 거의 똑같이 주었고, 솔직히 택시비가 20000TZR 정도 나올거 같지는 않지만…(나와 Herman까지 합치면 택시비만 40000TZR이라는 말이 된다.) 지금까지 Helen의 도움을 많이 받았으므로 이정도는 충분히 줄 수 있다.

Anyway, the bus ticket purchase is over … I handed over 40000TZR = 20000TZR (Taxi) + 20000TZR (the bus to Dodoma) to Helen. On the internet site the bus fare is about 10USD, which is almost the same as 20000TZR, but I do not think the taxi fare will be about 20000TZR. (The taxi fare would be 40000TZR for both I and Herman.) Since I have been helped by Helen so far, it’s worth to give her that.

시간이 1시간 정도 남았기에 버스정류장을 빙 둘러 있는 가게들을 둘러보기로 했다. 어제 아침을 먹지 못할 것을 걱정했는데 벌써부터 열려 있는 가게들을 보니 그런 걱정은 기우에 불과했다.

Since I still had about an hour left, I decided to take a look around the shops around the bus stop. Yesterday I was worried that I would not be able to eat breakfast, but looking at the stores that have already been open, I realized it was nothing to be worried.

무심코 가게 모습을 사진 찍으려고 하니 Helen이 한번 저지하더라. 가게 사진이나 특히 정부 건물/시설 사진을 찍을 때는 꼭 물어보고 찍으란다. 예전에 허락 안 받고 정부 건물 사진 찍었다가 잡혀갔다는 외국인도 있었다더라. 하긴, 어디에서든지 사진을 찍을 때는 소유자의 허락을 받는건 기본적인 예의다. 여행 중에는 워낙 사진 찍기에 열광되어 있기에 허락 없이 찍는 경우도 종종 있지만, 방금 Helen의 말을 듣고 나서 카메라를 들고 있는 손이 주춤해졌다. 하지만 물어보고나서 바로 가게 사진을 찍었다. ㅋㅋ

When I tried to take a picture of the shop without thinking, Helen rejected that. She said that when you take pictures of shops, especially government buildings / facilities, ask them to take pictures. Some foreigners had taken pictures of government buildings without the permission and were caught. Actually it’s common to get permission from the owner when you take a picture from anywhere. During my trip I often take pictures without permission because I am so excited to take pictures, but after I heard Helen, the hand holding the camera was slowed down. But after asking, I took a picture of the store immediately. haha

밀가루로 만든 음식들. 일단 배가 고프기 때문에 다 맛있어보인다. 위에껀 치킨 맛이 날 듯 하고, 아래에 정육면체 모양으로 생긴건 약간 각설탕의 진화형 같이 단 맛이 물씬 날 것 같은 느낌. 결국 종류별로 다 사서 먹어보기로 했다. 두세주먹 집었는데 1500TZR 밖에 안한다.

Food made from flour. It looks delicious as it is hungry. It looks chicken tastes on top, and the shape of a cube below which feels like a sweet taste like a bigger one of a slightly lumpy sugar. After all, I decided to buy a handful of each thing and eat it. They picked up two or three fists but only 1500TZR.

먹기만 하면 목이 마르니까 마실 것도 사야지. 몇가지 음료수를 보더니 Herman이 주스를 먹어봤는데 맛있다며 나한테 추천해줘서 바로 샀다. 걸쭉한게 과일 조각이 씹히는 맛도 있고 진짜 맛있다.

If you eat it, I’ll have to drink because my throat is dry. I looked at some drinks, and Herman recommended the juice to me as he enjoyed the drink before. There is also a taste of thick pieces of fruit and really delicious.

먹을 것도 사고 마실 것도 샀으니 Helen이 버스로 돌아가자고 한다.(Helen은 언제나 우리의 안전 걱정이다.) 버스로 돌아오고 나서 자신의 할 일은 다 끝났으니 이제 헤어질 시간이라고 한다. ㅠㅠ 아쉽지만 포옹으로 인사를 대신하며… Dodoma에 도착할 때 다른 Uvikiuta 직원이 정류장에서 기다리고 있을거라고 하며, 현재 연락이 가능한 Herman에게 우리의 도착 상황을 Ben Mongi(워크캠프 리더)에게 알려주라고 한다.

I have bought something to eat and drink, so Helen tells us to go back to the bus (Helen is always worried about our safety.) After we get back on the bus, her work is done and it is time to break up. I am sad to say bye to you with a hug … When we arrive at Dodoma, another Uvikiuta staff member will be waiting at the stop and she tells Herman, who is available to contact someone, to let Ben Mongi (work camp leader) know of our arrival.

아직 버스 출발까지는 30분 넘게 시간이 남았기에, 우리는 Helen에게 반대편을 좀 더 둘러보고 싶다고 했고 Helen은 조심하라며 마지막까지 우리의 안전을 걱정하였다.

We still have more than 30 minutes to get to the bus departure, so we wanted to take a closer look at the other side and Helen was worried about our safety until the last minute.

버스 곳곳에 과일, 스낵, 책자 등을 파는 상인들이 지나다닌다. 마침 어떤 상인이 위 사진과 같은 책자를 팔고 있길래 살펴보니 스와힐리어 주요 회화 및 표현을 영어로 번역해놓은 책이다. 가격도 3000TZR 정도 밖에 하지 않았던 것으로 기억한다. 버스 안에서 지루하면 읽어보게 Herman도 구입, 나도 하나 구입했다.

Traders who sell fruits, snacks, brochures, and so on pass by. When a merchant sells a booklet like the one pictured above, it is a book that translates Swahili key expressions into English. As the price was only about 3000TZR, Herman and I bought one in case that we’re bored in the bus.

Herman이 에너지 드링크 사이에 있는 범상치 않아 보이는 Kungfu 에너지 드링크를 발견했다. 쿵푸가 탄자니아에서 꽤나 인기가 있는 것일까?

Herman found an unusual Kungfu energy drink between energy drinks. Is Kung Fu quite popular in Tanzania?

음료, 스낵만 파는 것이 아니라 위 사진 처럼 여러 잡화도 판다. 다만 일부 가게들은 문을 아직 열지 않았다.

It sells not only drinks and snacks, but also miscellaneous goods like the photo above. But some shops have not opened the door yet.

버스 안에 화장실이 있을리 만무하니, 장거리 운행 버스를 타기 전에 무조건 화장실을 가야했다. Herman에게도 같이 가자고 제안했으나 자기는 굳이 갈 필요가 없다고 하여 나만 갔는데, 화장실 입장료 200TZR. 이제 화장실 사용에 돈 내는 것은 당연한거다.

I had to go to the toilet before taking a long – distance bus because there was no toilet in the bus. I suggested Herman to come with me, but I went to myself only because he did not need to go there. 200TZR for entering jnto the toilet. Now I already get used to pay for using the bathroom.

화장실을 갔다오니 Herman은 그새 탄자니아 여자들과 서로 신기한 듯이 인사하고 있다. 너희들도 동양인은 처음이야? 우리도 탄자니아는 처음이야. 이번에는 Herman이 아까 내가 먹었던 음료수를 하나 더 사고 싶다고 한다. 아까 먹었던 음료수를 사려면 정류장 반대편까지 걸어가야 한다. 8시 30분까지는 5분 밖에 남지 않았지만… 버스 안에 사람이 아직 많이 타지 않은 것 같으므로, 빨리 갔다가 30분까지 버스로 가기로 했다.

I went to the bathroom, and Herman greeted each other with Tanzanian women. Are we the first Asian for you? We are also the first in Tanzania. This time, Herman says he wants to buy another drink I had before. We must walk to the other side of the stop to buy the drink i had before. It was only 5 minutes till 8:30, but … Since it seemed that there were not many people on the bus yet, we decided to go fast and go back to the bus till 8:30.

30분까지 맞춰서 버스에 탑승했지만 아직 사람들이 거의 타지 않았다. Dar Es Salaam이 출발지인 것을 감안하더라도 사람이 너무 없다. 역시 내 생각대로 버스는 9시에 출발하는 것이 맞다. 아니나 다를까 9시 10분 정도 되어야 출발하는 버스.(하지만 항상 상황은 어떻게 될지 모르기에 Helen이 조언한 대로 버스에는 일찍 타 있는게 맞다.)

I was on the bus on 8:30, but there were still few people. Considering that Dar Es Salaam is the starting point, there are not many people. I guess the bus should leave at 9 o’clock as I thought. (But I do not know exactly what the situation will be, so I agree what Helen advised me on the bus early.)

이제 버스는 달리고 달린다.

Now the bus runs and runs.

숲으로 된 곳도 달린다. 오늘 하늘이 참 맑구나.

also run on forested areas. The sky is clear today.

 

버스가 잠깐 멈춰서면 밖에서 시끄러운 소리가 들린다. 가끔씩 사람 손은 안보이는데 스낵이랑 음료수가 담긴 바구니만 창문 옆으로 슬쩍 올라오기도 한다. 아까 Ubongo Bus Terminal에서 버스가 출발하기 전에도 그랬다. 위 사진과 같이 상인들이 옆에 바짝 붙어서 물건을 사달라고 조르고 있다. 우리가 타고 있는 Shabiby 버스는 좌석 높이가 거의 1.5층 버스 급 되기 때문에, 왠만해서는 밖에 서 있는 사람을 볼 수가 없어서 상인들은 자신의 머리 위로 힘껏 물건을 들어올려야 한다. Herman은 창가 자리에 있어서 상인들의 물건들도 볼 수 있었지만 나는 불행히도 복도 자리에 앉은 탓에… Herman이 부러웠다.

When the bus stops for a while, it sounds loud outside. Sometimes I can not see a person’s hand, but only a basket of snacks and drinks comes up to the side of the window. It was also before the bus left the Ubongo Bus Terminal. As shown in the picture above, the merchants are sticking next to the bus window to sell things. Because the Shabiby bus we ride is almost a 1.5-level seat, we can not see anyone standing outside, so traders have to lift things on their heads. Herman was able to see merchants’ things at the window, but unfortunately I was sitting in the hallway … I was envious of Herman.

Herman도 내가 부러워하는걸 느꼈을까? 자신이 산 사과를 하나 건네준다.

Did Herman feel I was envious of me, too? He gives me one apple he just bought.

이제 시가지를 벗어나니 허허벌판이다. 밖을 보는 것도 한두번이지, 지겨워질 시간이 왔다. 여기서 Herman의 세번째 아이템인 블루투스 스피커가 나온다. 난 아직까지는 버스에서 들리는 탄자니아 음악보다 Herman의 블루투스 스피커에서 나오는 음악이 더 좋다.

Now we are out of the city and in the middle of nowhere. It’s time to get tired of seeing things out. Here comes Herman’s third items, a bluetooth speaker. I still like the music from Herman’s Bluetooth speakers rather than the Tanzanian music on the bus.

Herman이 이게 무엇인지 신기하다고 하길래 한번 사보자고 했다. 맛은 별로다. 체리를 말려놓은 모양인데 그런 맛만 흉내내는 가루가 붙어있고, 안에 씨도 있다. 몇개 먹다보면 텁텁해서 물을 마셔야 할 거다.

Herman said there was a curious thing to see, so I pushed him to buy it. The taste is bad. It looks like a dried cherry. If you eat a few, you’ll have to drink water because it’s so soupy.

그래도 버스에서도 장거리 운행에 승객들이 답답해하는건 아는지 앞에 있는 TV에서 여러가지 영화도 틀어주고 영화 중간중간 뮤직비디오도 틀어준다.

At least the bus know that passengers are frustrated by running long distances. They play various movies on the TV in front of them, and they also play music videos.

어느덧 오후 1시 30분이 넘었다. 위치를 보니 Morogoro라는 곳인데, 위치상 Dar Es Salaam과 Dodoma의 중간 지점이다. (정말로 저녁에 Dodoma에 도착한다는게 사실이냐…) 언뜻 보기에 휴게소가 그전과 별반 다를바가 없어 보여 버스에서 내리지 않고 있었는데, Herman이 나갔다가 오더니 뭔가 맛있어보이는 것을 사왔다! 나갔는데 사람들이 전부다 이걸 살려고 줄 서고 있었기에 뭔가 맛있는 것인줄 알고 자기도 기다려서 샀다고 한다. Herman의 쎈쓰는 끝내주는 것 같다. 배는 고프지만 물을 많이 마셔서 음식이 땡기지는 않은 느낌이었으나, 이 고기와 감자튀김을 보는 순간 빨리 먹고 싶어 안달이 날 정도였다.

It was over 1:30 pm. The location is called Morogoro, which is halfway between Dar Es Salaam and Dodoma. At first glance, the rest area did not seem to be much different than before so I stayed on the bus. But Herman came out of the bus, and then came and bought something that looked delicious! He went out and all the people were standing in line to buy it. Herma seems to be awesome. I was hungry, but I drunk a lot of water, so the food did not allure me, but when I saw this meat and fries I was eager to eat quickly.

이정도 양이 5000TZR 밖에 안한다. 더군다나 바나나도 2개 가져와서 사이좋게 1개씩 나눠 먹었다. 이럴 때 물티슈를 안 가져온게 아쉬웠지만 마른 휴지라도 써야지. 내가 오기 전에 탄자니아 음식에 대해 알아보았을 때 ‘야마 초마(Nyama Choma)’라는 음식을 봤었는데, 왠지 이 음식이 야마 초마인 것 같다.

It costs only 5000TZR. He also took two bananas and gave me one. I regretted not bringing wet tissue at this time, but I should use dry tissue. When I came to know about Tanzanian food, I saw a food called “Nyama Choma”, but it seems that this food is that one.

버스는 달리고 또 달린다. Herman의 아이폰 사진들을 보았는데, 슬로우모션으로 살아있는 사진처럼 만들어주는 Time-Lapse라는 기능이 부러웠다. 이전에 생각지도 못한 기능인데 만약 내 폰에도 있다면 여행 중에 많이 써먹을 수 있을 것 같았다. 그리고 북한 여행에 대한 이야기도 하였는데, 외국인이 북한을 자유롭게 여행할 수 있는 줄 몰랐다.(사실 자유여행이 아니고 북한 정부의 감시 하에 짜여진 일정에서만 여행할 수 있는 것 같다.) 북한과 같은 폐쇄적인 사회에서 왜 외국인들의 여행을 허용할까 생각해보았는데, 크게 2가지로 정리할 수 있을 것 같다. ‘외화 벌이’와 ‘인질 외교’. 일단 이 글을 보는 한국인들은 북한을 여행할 일이 없을 것이고, 외국인 또한 북한을 여행해봤자 좋을 일이 없다고 판단하여 북한 여행에 대해서는 굳이 더 이상 말하고 싶지는 않다.

The bus runs and runs again. I’ve seen Herman’s iPhone photos, and I was envious of the Time-Lapse feature, which makes it look like a living picture in slow motion. It was a feature I had not thought of before, and if it was in my phone, it seemed like I could use a lot on my trip. We also talked about traveling to North Korea, but I did not know that foreigners could travel North Korea freely (in fact, it seems to be possible to travel only on a schedule organized under the supervision of the North Korean government, not a free trip). I was considering why foreigners were allowed to travel, but it seems to become two main reason. ‘Foreign currency earning’ and ‘hostage diplomacy’. I don’t want to recommend to travel North Korea, because Koreans will not travel to North Korea, and even it’s not meaningful for foreigners to travel.

(http://www.huffingtonpost.kr/2017/06/21/story_n_17248926.html)(https://www.voakorea.com/a/3902196.html)

 

그렇게 시간이 어떻게 지났는지 모르겠지만 대략 저녁 5시~6시 사이에 드디어 Dodoma 버스 터미널에 도착했다. 짐을 다 찾고 서 있는데 이번에는 Uvikiuta 플래카드도 보이지 않는다. Ben Mongi에게 전화해봐야되지 않겠냐고 Herman에게 물어보았고, Herman도 전화를 하려고 하는데 누군가가 머뭇거리며 다가왔다. 마치 우리는 암호를 외치듯이 Uvikiuta? Uvikiuta!라고 서로 말했고 서로의 존재를 확인하였다. 그는 자신을 Johnson이라고 소개하고 자신의 차로 안내했다. 다행히 Workcamp 숙소까지는 5분 내로 소요된다고 한다.

I do not know how the time went, but I finally arrived at the Dodoma bus terminal around 5 pm and 6 pm. I’m looking for all my luggage, but this time I do not see the Uvikiuta placard. I asked Herman to call Ben Mongi, and Herman was going to call and someone was coming hesitantly. As if we were crying out the password, “Uvikiuta? Uvikiuta!” And we identified each other. He introduced himself as Johnson and led us into his car. Fortunately, it takes less than five minutes to get to Workcamp accommodation.

 

이윽고 Veta라고 쓰여진 곳으로 들어오니 도착했다고 한다. 처음에는 Johnson도 Juma처럼 우리를 안내만 해주는 역할인가 싶어서 이제 작별 인사를 해야 하나 싶었다. 그런데 Johnson은 아직 다른 참가자들은 수영장에 놀러가서 없다면서 다른 참가자들이 오고 저녁 식사가 만들어지기 전까지 잠깐 대기하자고 한다. 알고보니 Johnson은 우리의 워크캠프 리더였다.

We arrived at the place called Veta before long. At first, I thought Johnson wanted to say goodbye because his role is to guide us like Juma. However, Johnson asks to wait for other volunteers going to the nearby pool before the dinner is made. I didn’t know he was our work camp leader.

그렇다면 Ben Mongi는? 인포싯(참가 전 현지 기관에서 워크캠프에 대한 정보를 전달해주는 문서)에는 Ben Mongi의 연락처가 나와 있었는데? 지난 인도 워크캠프 인포싯을 받았을 때를 생각해보니 Ben Mongi는 워크캠프 리더라기보다는 총 책임자가 아닐까 싶다. 그와중에 다른 탄자니아인들도 오고 서로 인사하느라 바쁘다. 자기가 계속해서 일본에서 왔다고 우기는 Ima도 있고 Michael, Flanklin 등등 있었던 것 같은데 너무 많아서 하나도 기억을 못할 것 같았다. 그리고 누구는 자신이 Middle Ben 또는 Small Ben이라고 인사하며 다른 Ben이 곧 올 것이라고 하기도 하였다. 처음 보니까 다들 비슷하게 생겼는데 그와중에 Ben이 3명이나 있다니… 탄자니아 사람들 이름 외우기는 포기해야겠다. 그리고 나머지 참가자들도 우르르 들어와서 일부는 바로 앞에 있는 방으로 들어가고 일부는 대기하고 있었다.

What about Ben Mongi? Infosheet (a document that provides information on work camps from the local organizations before padticipating) included Ben Mongi’s contact information. I think Ben Mongi is not the leader of the work camp but the general manager. In the meantime, other Tanzanians are busy coming and greeting each other. Ima, who was still insisting he was from Japan, and Michael, Flanklin, and so on, seemed to have too many to remember. And some say he is Middle Ben or Small Ben and another Ben will be coming soon. When I first saw them, they all seemed to be similar, but how can I remember even three Bens? I had to give up remembering the names of tanzanian guys. And the rest of the participants also came in, some went into the room right in front of me, and some were waiting outside.

새로 인사해야 할 사람들이 수도 없이 많이 있다. 그나마 처음 봤을 때 거부감이 가장 적게 드는건 같은 동양인들끼리가 아니겠는가. 내가 일본어를 안한지 워낙 오래되어서 거의 까먹긴 했지만 고등학교 일본어 수업 때 수도없이 연습했고 실제 일본인들과 만나도 가끔씩 쓰는 터라 첫 인사와 자기소개 정도는 절대 까먹지 않는다. 일본 남자애 Misuki와 Takuya, 여자애에게 각각 일본어로 인사해주니 여자애가 신기한듯이 되물어온다. 진짜 한국인 맞냐고,,, 왜이렇게 일본어 잘하냐고… ㅎㅎㅎ わたしは かんごくじんです。(저는 한국인입니다.) 이 말만 안했어도 나한테 일본어로 말할 뻔 했다… 이름이 Iroha Honda라고 하는데 사람들이 Aloha나 Honda로 많이 부른다고 한다.(처음에 이 말 듣고 진짜 이름이 Aroha인 줄 알고 한동한 혼동했었다.) 처음 이름을 소개해본 솜씨는 아닌거다. 일본인 치고는 생각보다 영어를 잘했기에 왜 이렇게 영어를 잘하냐고 내가 오히려 되물어야했다. 지금 대학생 1학년이라고… 귀엽다.

There are plenty of people to greet new people. It is easier to approach to asian people who look similar than others at first sight. It has been long time not to speak Japanese that I almost forgot to do it, but I practiced Japanese lessons so hard in high school. Even sometimes I have used it when I met my Japanese friends. So at least I can speak some greeting and introducing myself in Japanese. I greets Japanese boys, named Misuki and Takuya, and a girl, who asked me back curiously. I said わたしは かんごくじんです。(I am a Korean). (If I did not say this, she almost would speak to me in Japanese … Her name was Iroha Honda, but she said people usually called her Aloha or Honda (I was also confused if the real name was Aroha at first). I am sure she is not the first time to introduce herself. Because she seemed to be better at English than I thought for other Japaneses, I rather had to ask her how she speak English well. She is now a first year student in college … she was so cute.

Herman과 얘기하는 여자애가 Queenie인가보다. Queenie는 표정에서 뭔가 여유로움이 묻어나온다. 이윽고 저녁이 나오고… Uvikiuta Center에서와 마찬가지로 테이블 위에 큰 통에다가 밥과 반찬이 각각 나오고, 접시 들고 줄 서서 음식을 덜어 먹는 방식이다. 이 때는 사실 음식보다는 빨리 다른 사람들과 인사하고 싶어서 무엇이든지 먹고 배를 채우려고 했었다. 딱 보기에도 어려 보이는 일본 여자애 Rina와도 인사하고, 혹시 여기 한국인 여자(Grace) 못 봤냐고 하자 저기 한 사람을 가리키는데 열심히 다른 사람들이랑 얘기 중이었다. 중간에 밥을 다시 받으러 나오자 그때 가서 인사했는데, 표정은 반갑게 맞이하더니 저쪽이랑 대화하고 있던 중이라 나중에 대화하자며 빨리 끊고 가버린다. 순간 좀 당황했으나 나도 인사할 사람들이 많았기에 그러려니 했다.

It’s more like Queenie talking to Herman. Queenie looks relaxed on her face. Before long the dinner comes out … As in the Uvikiuta Center, there are large bowls on the table, with rice and side dishes on each one, and people standing in front of these bringing their own plate. In fact, I wanted to greet others faster than the food, so I tried to soup anything to eat and fill my stomach. I greeted a Japanese girl Rina who seemed so young and asked her to see a Korean girl here (Grace). Rina pointed a girl who was talking to other people. When she came back to pick up the rice in the middle, I went to say hello and she greeted me with pleasure but she was quickly leaving and talking to the other side. I was a bit embarrassed at the moment, but I also had a lot of people to greet me.

그리고 Rina 옆에 있는 체코 애 Tereza와도 인사했다. 어두워서 잘 안보였지만 얼굴이 예뻐서 인기가 많을 것 같은 타입… Medicine을 전공한다고 한다. 그러고보니 이번 내 워크캠프의 주제가 Stop Drug Abuse이다. 혹시 주제가 뭔지 물어보니 Tereza도 나와 똑같은 Stop Drug Abuse란다. 아까부터 참가자들이랑 대화해본 결과 여기 워크캠프는 몇 가지 주제로 진행이 되는 것 같고 주제별로 함께 활동하는 것 같았다. 서로 인사하는 것도 좋지만 이왕이면 같은 주제를 가진 참가자들과 먼저 친해지는게 좋을 것 같았다. 마침 Rina도 우리와 같은 주제이므로 왠지 우리 셋은 좀 친해지는게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I also greeted Tereza from Czech next to Rina. It is dark so I do not see it well, but it looks like the face is pretty and popular. She is majoring in medicine. So? the subject of my work camp is Stop Drug Abuse which is related to her major. If I ask what her subject is, Tereza is also the same as Stop Drug Abuse. As I talked with participants before, the work camp seemed to be progressing on several topics and seemed to work together for each team. It is good to greet each other, but it seemed like it would be better to get to know the ones in my group first. Rina is in the same subject as us, so I think we would like to get closer.

Rina와 Tereza는 출국 일정도 나와 거의 비슷했다. 워크캠프가 끝나고 여행하지 않고 바로 귀국하는 일정이므로, 남들 다 하는 Serengeti 사파리나 잔지바르 여행을 할 시간이 없었다. 나도 사실 워크캠프 중간에 짬 내서 사파리를 할려고 생각하고 있었는데, 마침 Tereza 쪽에서 우리 둘은 첫째주 주말에 사파리를 갈 계획인데 나도 같이 갈 생각이 없냐고 물어온다. 나의 대답은 당연히 Yes! Tereza 말로는 1박 2일 정도로 Dodoma 주변에서 사파리할 수 있는 곳이 있다고 한다. 그곳이 이왕이면 Serengeti였으면 좋겠지만… 뭐 굳이 거기가 아니더라도 이 3명이서 같이 가면 재밌을 것 같았다.

Rina and Tereza have similar schedule to go back. We did not have time to travel to Serengeti Safari or Zanzibar like other people because it is a schedule to return home without a trip after the work camp. I was actually thinking about going to the safari in the middle of the work camp, and Tereza is also going to go safari on the first weekend. When she asked me to go to the safari together, my answer was surely Yes! Tereza says that there is a place for safari around Dodoma for about one night and two days. I wish that is a Serengeti in that place … but even if it is not there, it will be fun if these three people went together.

Grace는 여전히 아까 그 사람들이랑 대화 중이다. 남자 1명 여자 2명이랑 같이 대화하고 있었는데 여자들끼리 쉴새없이 대화하고 있는 상태라 옆에 있는 남자랑 인사했다. 그는 자신을 스페인에서 온 Javi(하비)라고 소개하며 Happy와 비슷한 발음이라고 하는데 40살이라고 할 때 깜짝 놀랐다. 나이가 좀 있어보이긴 하지만 40살까지는 도저히 아닌데… 내가 지금 워크캠프 2번째이고 사람들이랑 인사하고 있긴 하지만, 지금까지 본 참가자 중에 가장 나이가 많은 것 같다. 내가 이번에 워크캠프 참여하기 전에도 다른사람들에게 자주 받았던 질문인데… 그 질문을 자연스럽게 그에게 하게 되었다. “왜 워크캠프에 참가하려고 생각했나요?” 그는 좀 특별한 여행을 하기를 원했다고 하며, 옆에 커플인 Ivette와 그녀의 친구(?)인 Berta와 같이 왔다고 한다. 이미 사파리를 하고 북쪽의 Arusha에서 내려왔다고 하며 휴가가 3주 정도라 워크캠프 끝나고 잔지바르에서 쉬었다가 스페인으로 돌아갈 예정이라고 한다. 대체적으로 참가한 목적은 나와 별반 다르지 않은 것 같았다. 그리고 20대 초반만 보다가 그를 보니 왠지 내가 위안이 되기도 하였다.

Grace still continued to talk to them. She was in conversation with one man and two women, and the girls were talking to each other constantly. So I approached to the man, who introduced himself as Javi from Spain and was surprised when he was 40 years old! He looked  a little older but not until 40 years old. I am the second work camp and until now, he is the oldest participant I have ever seen. Before I participated in the work camp this time, it was a question that I often received from other people … I asked the question to him. “Why did you decide to join the work camp?” He said he wanted to go on a special trip and came with a couple of friends, Ivette and her friend(?) Berta. He already experienced a safari tour and came from Arusha in the north of Tanzania, and the vacation is about three weeks. After the work camp, they will rest in Zanzibar and going to return to Spain. The purpose of participating seemed to be not different from me. I felt comfortable to see him that I am not the oldest one.

 

인사할 사람은 많고 시간은 빠르게 흘러간다. 저녁을 먹고나서는 팀별로 모여서 오늘 일정 정리 및 내일 일정에 대해 토의하고 마무리하는 것 같다. Herman은 불행히도 나와 다른 팀이 므로 다른 팀으로 갔고, 내 워크캠프 리더는 Johnson이니 Johnson이 있는 곳으로 모여야 한다. 플라스틱 의자를 가지고 와서 서로 바라보며 둥글게 앉고 워크캠프 리더가 오늘 하루를 정리하는 방식이다. 내가 보기엔 팀원들이 다 안 온거 같은데 Johnson은 다 왔다면서 이제 시작하자고 한다. 이상한데… 이 팀에 남자가 나 밖에 없었나? 총 10명 정도 되는 팀원 중 탄자니아인 남자 3명 제외하고는 나 혼자만 남자다.(탄자니아인은 일반 참가자가 아니라 거의 리더급으로 활동할 것이 뻔하므로 일반 팀원이라고 보기엔 무리가 있다.) 내가 지금까지 살면서 이렇게 남녀성비가 깨진 팀에 들어간 경우는 거의 없었다.(아는 사람들은 알겠지만 나는 남고, 남대 출신이다.) 정말 바라왔던 상황이긴 하지만 막상 겪으니 당황스러웠다. 어쨋든 다른 팀원들은 내가 온 것에 전혀 개의치 않는 것 같았으므로 나도 그런 생각을 더 이상 안하기로 했다.

There are many people to greet and time flows quickly. After eating dinner, we gather by team and seem to discuss about commenting today schedule and planning tomorrow schedule. Unfortunately, Herman went to another meeting because he was a different team from me, and I have to meet Johnson. It is a way of bringing plastic chairs, sitting in a circle looking at each other, and a work camp leader speaking. I do not think all of my team members are here. But Johnson says it is. Strange … Is there only a man on this team? I am a man alone, except for three Tanzanian men. I do not think Tanzanians are a regular participant, but they are almost working as a leader. There are few cases in which the gender ratio broke into a team. (As you may know, I have been from boy’s high school and university) It is a situation that I really wanted, but I was embarrassed actually. Anyway, the other members seemed totally unconcerned about my coming, so I decided not to think that anymore.

그래서 정리하자면 오늘은 열심히 놀았고, 내일은 점심 때에 출발하는 Village Tour가 있지만 나를 포함해서 이번에 새로 온 인원들은 내일 오전부터 Orientation을 해야 한다고 한다. 안그래도 여행할 시간도 없는데 Orientation도 하고 Village Tour도 같이 하면 좋겠다고 생각했으나 Johnson은 Big Ben(Ben Mongi)의 재량에 따라 언제 끝날 지 알 수 없다며 내일 가서 다시 말해보자고 한다. Big Ben이 그렇게 대단한 사람인가… Village Tour가 안되면 내일 Vodacom 가게로 가서 심카드라도 다시 점검하러 가야했다. 어제 공항에서 샀던 심카드가 아직도 개통이 안되는걸 보면 분명히 뭔가 문제가 있다.

So, for Johnson to sum up, today we played, and tomorrow we can attend Gogo Village Tour that starts at lunchtime, but new people including myself have to do the orientation on tomorrow morning. I did not have enough time but workcamp so I thought I would like to have Gogo Village Tour after the orientation, but Johnson says that it is up to Big Ben (Ben Mongi), he will not know when it will end. Big Ben seems to be a big boss to him… If the Village Tour is not available, I have to go to the Vodacom store tomorrow and  check my simcatd status. The sim card I bought at the airport yesterday is still not activated, so there is definitely something wrong with it.

회의가 끝나고, 나를 제외한 여자애들은 다 바로 앞의 숙소로 들어간다. 내가 저기에 들어가면 안될 것 같으니… 내 숙소는 어디인지 물어보니 Johnson이 나랑 같이 가면 된다고 한다. 그 사이에 Herman 팀은 자기 숙소는 University of Dodoma에 있어서 셔틀버스를 타고 갈려고 한다. 다른 팀원 및 남자애들도 다 셔틀버스를 타고 가버리는데… 결국 참가자 중에 나만 남았다. 대체 내 숙소는 어디있는거지? 우리 팀에 있는 탄자니아인은 Johnson, Emmaual(Ima), Clement가 있었는데, 다들 리더급이다보니 참가자들이 어질러놓고 간 것들 뒤처리하느라고 계속 남아있었고, 나도 가만히 있을 수 없으니 그들을 도와 같이 마무리 정리를 하게 되었다. 마무리 정리라고 해봐야 단지 밖에 있는 모든 테이블과 의자를 부엌 안으로 들이는 것이고 부엌 문을 잠구는 것이다.

After the meeting, all the girls except me enter the hotel in front of them. I do not think I should go in there … When I asked where my hostel was, Johnson said that you should go with me. In the meantime, Herman’s team is going to take a shuttle bus to the University of Dodoma. Other team members and boys also ride the shuttle bus … I was left only. Where the hell is my place? The Tanzanians on our team were Johnson, Emmaual (Ima), and Clement, and they were all like leaders, so they kept on ordering the mess with the participants and I couldn’t help doing it. The only thing to do is to put all the tables and chairs inside the kitchen and lock the kitchen doors.

Johnson이 내 숙소는 걸어서 5분만 가면 나온다고 한다. 짐을 챙겨서 조금만 걷다 보니 Veta Vocational School이 나오고 문지기에게 말해서 문을 열어 들어간다. 학교의 기숙사를 숙소로 이용하는 것인지 의아해했지만, 막상 숙소라고 들어간 곳에는 임시 매트릭스와 모기장이 설치되어 있었고, 벽에는 큰 칠판이 걸려있는 것으로 봐서 예전에 강의실이었던거 같았다. 침대도 없고 찬 바닥에 매트릭스만 달랑 있다니… 이제 진짜 올 것이 왔다. 숙소 상태를 보니 좀 고생할 것 같아 보인다. 화장실은 강의실 뒷편에 있었는데, 다행히 Uvikiuta Center에서 봤던 것보다는 상태가 좋았다. 전등도 있었고 여전히 Bucket 샤워를 해야 했지만 심지어 1칸에는 좌변기도 있었다!

Johnson says my accommodation is only five minutes walk away. I took my baggage and walked for a while, so Veta Vocational School came out and told the gatekeeper to open the door. I wondered whether I would use the school dormitories as accommodation, but it seemed that there was a temporary matrix and a mosquito net in the place where I was staying, and a large blackboard on the wall, which was an classroom. There is no bed, only a matrix on the cold floor … Now the real thing has come. It looks like I’m going to have a hard time with the hostel. The bathroom was in the back of the classroom, but fortunately the toilet was better than what I saw at the Uvikiuta Center. There was a light, and I still had to take a Bucket shower, but there was even a toilet seat!

막상 잘려고 누웠을 때, 심각성을 느꼈다. 내 자리에 매트릭스 위에 더러워지지 않도록 얇은 천이 2개 있어서, 하나는 매트릭스 위에 더러워지지 말라고 깔고 하나는 이불 대용으로 썼는데, 너무 추운 것이다. 여기 오기 전 Dodoma라는 곳을 검색해보았을 때는 8월에 그다지 덥지도 춥지도 않은 날씨였기에 긴 옷을 챙겨오지 않아서 더 추운 것이다.(사실 챙겨와야되는게 맞으나 긴 옷은 탄자니아 가서 현지 분위기에 맞는 옷으로 하나 살 생각을 가지고 있었다.) 부들부들 떨면서 내일은 무조건 긴 옷이나 담요를 하나 사야겠다고 생각했다.

When I lay down to sleep, It is seriously severe. I have only two thin cloths so that the one is spread over the matrix not to get dirty and the other is used as a quilt instead, it is too cold. When I searched for the weather of Dodoma before coming here, it was not too hot or cold in August, but it was colder because I did not bring long clothes. (Actually I planned to buy new long cloths when I come here) I shuddered and thought that tomorrow I would have to buy a long coat or a blanket.

한편 Johnson은 숙소가 마땅히 없어 우리들 숙소에서 1자리를 임시로 마련해서 나에게 준거라고 양해를 구했다. 사실 다른 참가자들과 같은 숙소를 못 쓰는 것이 아쉽기는 했으나, 내가 여기 온 목적이 탄자니아에 대해 좀 더 이해하고 싶어서 온 것인 만큼, 탄자니아인들과 같이 생활하게 된 것이 어쩌면 더 잘 된 일이라고 생각했다.

Johnson, on the other hand, did not have the accommodation and asked for a pardon that he had prepared a temporary place for me at our accommodation and that he had given it to me. In fact, I was sad that I could not stay in the same place as other participants, but I thought it was probably better to live with the Tanzanians as I came here because I wanted to understand more about Tanzania.

아프리카 올거였으면 이정도는 각오한 것이 아닌가? 생활이 얼마나 힘드냐에만 초점을 맞추는 것이 아니고 여기서 워크캠프란 어떻게 이루어지고 있는 것인지, 그것들이 지역사회와 국가에 어떤 영향을 끼치는 것인지, 참가자들은 어떤 생각을 가지고 있는지에 초점을 맞추는 것이 더 중요하다. 몸이 약간 힘든거보다도 여기서 생길 재미있는 일들이 훨씬 더 많을 걸 알기에 앞으로 더욱 기대가 된다.

Would not it be okay if I were in Africa? It is not only about how hard my life here is, it is more important to focus on how the work camps are going, what they have to do with the community and the country, and what participants have in mind. I am more excited about knowing that there are many more interesting things to do here than a little bit harder.